2015/02/14 (18:48) from 112.161.60.172' of 112.161.60.172' Article Number : 578
Delete Modify 샘지기 Access : 2907 , Lines : 30
개화(開花)



     꽃이 피네 한 잎 두 잎

     한 하늘이 열리고 있네.



     마침내 남은 한 잎이

     마지막 떨고 있는 고비



     바람도 햇볕도 숨을 죽이네

     나도 아려 눈을 감네.



        *** 이호우 ***








Backward Forward Post Reply Lis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