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5/02/14 (18:57) from 112.161.60.172' of 112.161.60.172' Article Number : 579
Delete Modify 샘지기 Access : 2844 , Lines : 31
새봄 맞이


    뽀얀 눈 속

    마른가지의 성급한 마음엔,


    벌써부터 수줍은 봄처녀의

    사뿐한 버선 발소리 들리듯.


    2월

    무거운 것 벗고

    따뜻한 소망을 덧입으며,


    새 봄 맞이에 행복하시고,

    입춘대길 건양다경하소서




       *** 이 형흠 ***




Backward Forward Post Reply List